홍준표, “포악한 독재자(김정은)가 한번 미소로 나타났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감추어 진 것이 아니다”

홍준표, “포악한 독재자(김정은)가 한번 미소로 나타났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감추어 진 것이 아니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홍준표페이스북

출처 – 홍준표페이스북

2일,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포악한 독재자(김정은)가 한번 미소로 나타났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감추어 진 것이 아니다”면서 강한 유감을 표했다.

앞서 홍 대표는 “나와 문 대통령의 북핵 해법 차이는 나는 제재와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하자는 것이고 문대통령은 대화로 북핵폐기를 하자는 차이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 대표는 “그동안 8차례나 속였으니 이제 대화로는 북핵폐기를 풀수 없다는 것이 내 입장인데 북의 노동신문.남의 어용언론,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일부 잔박들까지 뭉쳐서 나를 헐뜯고 비난하고 있다”며 “그런다고 해서 내가 위축될 사람이 아니다”고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최근 노동신문과 문 정부가 같은 논조로 홍 대표를 비난한 것에 대해 홍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이 논쟁의 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제1야당대표가 자기들과 의견이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 처럼 떼지어 달려들어 물어 뜯는 사례가 단 한번이라도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홍 대표는 “그만큼 내 의견이 맞다는 방증일수도 있다”면서 “포악한 독재자가 한번 미소로 나타났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감추어 진 것도 아닌데 신뢰도가 77퍼센트나 된다는 어느 방송사의 여론조사를 보고 내나라 국민들을 탓해야 하는지 가짜 여론조사를 탓해야 하는지 한심한 세상이 되었습니다”며 탄식했다.

끝으로 그는 “깨어 있는 국민만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킵니다”고 덧붙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