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정인에게 ‘경고’, “현 단계에서 어떤 형태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

안철수, 문정인에게 ‘경고’, “현 단계에서 어떤 형태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2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정인 특보의 주한미군 철수 언급 관련 입장문’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하면서 “현 단계에서 어떤 형태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문정인 외교안보특보가 미국 외교전문잡지(Foreign Affairs) 기고를 통해 주한미군의 철수를 슬그머니 거론한 것에 대해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그가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미리 밝힌 것이 아닌가 싶어 더 심각하게 걱정하는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안 후보는 “문정인 특보는 기고문에서 ‘북미평화협정이 서명된 이후에 미국은 주한미군의 계속 주둔을 합리화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단언한 것” 그리고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는 보수층의 강한 반대를 불러올 것이고, 이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큰 정치적 난관이 될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앞으로 이렇게 될 것이고 보수층이 반대해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현 단계에서 어떤 형태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면서 “‘북한의 핵무기가 되돌릴 수 없도록 완전히 폐기됐다는 사실이 완벽하게 검증되는 순간’에서야 그나마 ‘논의를 시작할’ 수 있는 것이며 이는 결코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안보 문제인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주한미군을 한반도 남쪽에 임시로 주둔하고 있는 미국 군병력 정도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며 “주한미군은 현재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축이면서, 북한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동력이고 동시에 대한민국 경제의 기반인 국제적 신뢰를 떠받치고 있는 기둥”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섣부른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 논의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 국민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일임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며 “환율급등 주가폭락 부동산시장 붕괴 외국인 투자 철회 같은 경제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우리 삶의 문제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안 후보는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백악관 일부 인사들도 주한미군을 한미무역 협상의 카드로 쓰려는 무모한 시도를 하고 있는 움직임에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주한미군의 감축 혹은 철수는 한미동맹 자체를 흔드는 것으로 결코 한미무역불균형과 연계시켜서는 안 되는 높은 차원의 문제임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자제를 요구했다.

이어 안 후보는 “청와대와 일부 우리정부 인사들 중에서도 주한미군의 감축과 철수를 북한을 회유하는 카드로 쓸 수 있다고 보는 움직임이 감지된다”며 “이것은 국가의 안보를 걸고 외양적 평화를 얻으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깊은 우려를 표했다.

끝으로 안 후보는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 문제가 북한 핵무기의 되돌릴 수 없는 완벽한 폐기가 확인되기 전에는 논의되는 것을 단연코 반대한다”며 재차 입장을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