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이 운영한 경공모로 흘러간 ‘8억’은 어떤돈?

드루킹이 운영한 경공모로 흘러간 ‘8억’은 어떤돈?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27578577240_2cb3718b02_b

출처 : flickr 이미지

 

24일,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앞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 의원총회에서 작년 대선 직전 김 모씨(드루킹)가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를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의원은 “당시 중앙선관위가 경공모의 은행 계좌 4개에서 약 8억 원가량의 자금 흐름을 조사했다”고 주장했다.

 

- 선관위 검찰에 수사 의뢰, 검찰 권력 눈치 보느라 쉬쉬?

이날 김 의원은 이같이 말하며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수사 의뢰를 했는데, 검찰이 살아있는 현 권력의 눈치를 봐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11월에 가서 (경공모 측에) 무혐의 처리를 내렸다. 그러고 나서 ‘드루킹 게이트’ 사건이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사실 이 사건은 지난해 밝혀졌어야 될 사건”이라고 했다. 또 김 의원은 “지난 대선 전에 중앙선관위에 최씨라는 분이 ‘여기(느릅나무출판사)서 불법적인 선거운동이 벌어지는 것 같다’고 제보를 했다”면서 “그래서 중앙선관위가 현장까지 왔지만 진입을 하지 못했고, 계좌추적을 해서 자금흐름을 파악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중앙선관위는 그 자금의 세세한 내역이 어떤 내용인지 밝혔어야 했다”고 했다.

 

- 선관위 드루킹이 특정 후보자에게 대가성 자금 준 정황 포착.

같은 당 주광덕 의원은 이날 “중앙선관위가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드루킹 김씨 등이 특정 후보자를 위해 인터넷 상에 글을 게시한 사람에게 대가성 자금을 준 정황을 포착했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이날 공개한 중앙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중앙선관위는 대선 나흘 전인 5월 5일 김씨 등 2명을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

선관위의 수사의뢰서에 적시한 혐의는 ‘경공모의 불법 선거운동 혐의’,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이 불법 선거운동 사무소로 활용된 혐의’, ‘특정 후보자 지지 글을 게시한 사람에게 대가성 자금을 제공한 혐의’ 등이다.

 

- 선관위, 조사 당시 혐의는 있으나 뒷받침할 구체적 증거 확보 어려워 흐지부지…

그러나 선관위는 조사 당시에 김씨 등의 혐의를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제기됐던 혐의들 역시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그 당시 그러한 자금 흐름 등을 파악한 것은 맞는데 선관위에 강제수사권이 없어서 자금 출처 등을 알아볼 순 없었다. 그래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했다.

 

- 한국당, 경찰은 사건 발생 후 한달뒤에 형식적인 압수수색을 하나?

한편, 한국당에서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경찰이) 이 사건을 수사한지 두 달이 넘었고, 현행범들이 체포된 지 한 달이 훨씬 넘었는데 그제 와서 2차 압수수색을 했다”며 “지금도 계속해서 증거가 인멸되고 있는데 형식적인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의 관계는 정말 어떤 관계인가. 김 의원은 계속해서 말을 바꾸고 있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김경수 의원 보좌관과 드루킹 측근 사이에 500만원이 오간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금도 나타난 것만 (김경수 의원 보좌관과 드루킹 측근 간에) 500만원 왔다 갔다 한 것인데 이것이 한차례가 아니고 더 있었다는 제보가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네이버도 문제”라며 “네이버 부사장이었던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도 과연 드루킹 일당, 또 제2, 제3의 드루킹 같은 그런 불법 댓글조작, 여론조작을 하는 세력들이 하는 일을 진정 모르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윤 수석은 대선기간에 문재인 캠프 SNS 공동본부장을 맡았고 대선 이후 홍보수석 자리를 꿰찼다”면서 “대규모로 SNS가 조작되고 댓글이 조작되는데 윤 수석이 과연 몰랐을까. 알고도 그냥 묵인한 것인가”라고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