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를 오히려 건강하게 만드는 “9가지 나쁜 습관”

신체를 오히려 건강하게 만드는 “9가지 나쁜 습관”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좋지 않은 습관들 인체를 건강하게 만들어

좋지 않은 습관들 인체를 건강하게 만들어

좋지 않은 습관들 인체를 건강하게 만들어

좋지 않은 습관들 인체를 건강하게 만들어

우리는 건강을 위해 좋은 식습관을 강조하는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사람들의 인식속에서 건강하지 않더라도 오히려 당신의 건강에 도움을 주는 습관들이 있다.

1. 서서 밥먹기 – 위장을 보호하고 소화를 촉진한다.

건강 연구자들은 서서 밥먹기를 권장한다. 선 상태로 밥을 먹으면 위장운동이 원활해 소화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2. 혼자서 중얼거리기 – 스트레스와 정서를 조절할 수 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심할 때 혼자서 중얼거려보자. 이렇게 하면 안전감을 얻고 정서가 차분해 진다.

3.자주 기지개 켜기 – 전신의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기지개를 켜는 행위는 전신의 근육을 이완시켜 혈액순환을 촉진시켜준다. 뿐만 아니라 근육에 활력을 더하고 피로감을 해소시켜 준다.

4. 일을 미루는 습관 – 스트레스가 없어야 오래산다.

자주 일을 미뤄서 하는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적게 받는 사람들이다.천천히 하면 자신에게 압력이 적게 더해져 일의 효능도 늘어난다. 하지만 주의할 점은 시간관념을 꼭 지켜야 하는 것이다.

5. 하루에 세기 이상 먹기 – 위장부담을 줄여준다.

적게 먹으면서 횟수를 늘리는 섭식습관는 위장압력을 덜어준다. 심지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6. 다리 떨기 –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책을 읽거나 오랜 시간 테이블에서 움직이지 않는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 지지 못한다. 다리 떨기는 혈액순환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다리를 떤다면 예의없는 사람으로 간주될 수 있다.

7. 아침에 일어날 때 꾸물거리며 일어나기 – 뇌졸증을 예방할 수 있다.

사람들은 잘 때 “반수면”의 상태에 들어가게 된다. 만약 바로 잠자리에서 일어나게 되면 심장에 부담이 생겨 어지러우며 뇌졸증에 걸릴 위험도 증가된다.특히 추운 겨울이라면 5분정도 꾸물거리다가 일어나자

8. 이불을 늦게 개는 습관 – 이불의 오염물을 발산시킬 수 있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자는 과정에 많은 독성기체들을 배출한다고 한다. 이런 물질들이 만약 이불에 스며들면 다시 인체에 흡수돼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한다.그러므로 아침에 일어나면 창문을 열고 이불의 독성기체를 자연발산 시키자.

9. 알콜섭취 – 전신의 혈액순환을 도와준다.

과량음주는 인체에 해롭지만 한 잔정도는 인체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혈관을 활성화 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