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간 23번 결혼…세계에서 가장 많은 결혼식 올린 할머니, 기네스북 기록

50년간 23번 결혼…세계에서 가장 많은 결혼식 올린 할머니, 기네스북 기록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린다는 올해 68세 할머니다. 그는 미국 인디애나주의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어렸을 때 그는 알아주는 미녀라고 했다. 주변에 끊임없이 구애자가 있었고 16살 때 처음 시집갔다. 그 후 무려 23번 이나 결혼했고 이 기록은 기네스북에 기재되어 있다.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50년간 린다는 23번 남편을 바꿨는데 제일 긴 기간은 7년이고 제일 짧은 기간은 36시간이다. 23번째 남편이 사망한 후 린다는 고독하게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지금도 24번째 혼인을 기대하고 있다. 왜냐하면 혼자서는 너무 외롭기 때문이라고 했다.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23번 결혼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할머니

1957년 그는 16살 때 31세 조지에게 시집갔다. 그들은 7년을 같이 보냈고 이 기간이 린다의 최장 혼인기간이었다. 린다가 제일 사랑한 남성은 제이크라고 했다.

1996년 린다는 제 23번째 인생 마지막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남편은 80세가 되던 5년 전 사망했고, 그녀는 또 다른 사랑을 기다리고 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