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그렌펠타워 참사현장서 인증샷 찍는 관광객들..영국인 분개

영국 그렌펠타워 참사현장서 인증샷 찍는 관광객들..영국인 분개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그렌펠타워 화재현장. 이 곳에서 기념 셀카를 찍어대는 관광객들 때문에 영국인들이 분노하고 있다.

▲ 그렌펠타워 화재현장. 이 곳에서 기념 셀카를 찍어대는 관광객들 때문에 영국인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6월 19일 발생한 대형화재로 80여 명이 숨진 영국 그렌펠타워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아직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이 곳에서 셀카 인증샷을 찍어대는 무개념 관광객들로 인해 유가족 및 영국인들이 분개하고 있다.

CNN은 지난 6월 화재 현장 부근에 “그렌펠타워는 참사 현장이지 관광 명소가 아닙니다”라는 플래카드까지 걸려있다며 이 같은 세태를 보도한 바 있다. 그렌펠타워에 친척과 친구들이 살았다는 한 여성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마치 파티 현장에 온 것 처럼 인증샷을 마구 찍어대고 있다. 그들은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도 없으며 심지어 꽃 한 송이도 갖고 오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이 달 27일에는 그렌펠타워 화재현장을 찾은 한 중국인 관광 가이드가 화재 현장 앞에서 대형버스를 주차하고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게 인증샷을 찍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모습이 주민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목격자 존 그레고리는 “관광객들이 버스에서 내려 카메라를 꺼내들고 마구잡이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며 “인터넷에서도 충분히 잿더미가 된 그렌펠타워 사진을 볼 수 있는데 굳이 현장까지 찾아와서 사진을 직접 찍을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 고 소감을 전했다.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영국인들의 성난 여론이 폭발했다. 어떤 시민은 “안타까운 사고현장에서 사진을 찍으려는 심리를 이해할 수 없다. 당신들이 봐야할 것은 화재로 미래를 잃은 어린이들의 모습이다. 관광객들의 관심이 아닌 존중을 원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도 “화재현장에서 기념 사진이나 찍어대다니 역겹고 무례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비난 여론이 일자 해당 관광차량을 제공한 여행사 대표는 회사를 대표해 사죄한다는 의미로 그렌펠타워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