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여죄수들의 끔찍한 인권 실태…처녀들 법으로 사형 못해 사형집행 전 강간 당하기도

이란 여죄수들의 끔찍한 인권 실태…처녀들 법으로 사형 못해 사형집행 전 강간 당하기도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이란은 대표적인 중동국가로 과거 ‘페르시아 제국’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종교성이 매우 강한 국가다. ‘페르시아 제국’ 여성들은 아주 엄격한 제도 속에서 살아 갔었다. 그들은 온 몸을 천으로 감싼 후에야만 외출할 수 있었다.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이란의 법에 따르면 남성은 15세부터, 여성은 9세부터 사형을 집행할 수 있다. 특히 감옥에 갇힌 여죄수들은 자신의 생명의 권리를 박탈당하고 살아가고 있다. 그들은 죽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여죄수들은 몇가지 이유로 사형을 면할 수 있는데 이런 기회는 아주 미미하다.

미성년자에 속한 소녀들도 사형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란은 처녀를 죽일 수 없는 법률이 제정되어 있다. 때문에 그들은 사형직전에 강간을 당한다.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이란의 여죄수들의 실체

9세 소녀가 만약 이란에서 사형을 받게 된다면 너무나 끔찍한 일일 것이다.

평생토록 존중을 받지 못하고 살아온 여성들은 마지막까치 처참한 대우를 받고 죽어가야 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