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로 변한 사람들 당시의 고통스러운 모습 생생, 이탈리아 반도 폼페이에 닥친 재난

돌로 변한 사람들 당시의 고통스러운 모습 생생, 이탈리아 반도 폼페이에 닥친 재난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폼페이의 재난

폼페이의 재난

인류는 대자연을 이길 수 없다. 이탈리아 반도에는 오래된 고성이 있는데 이 곳은 예전에 로마인들의 오락장소로 쓰였다. 하지만 하루 밤 사이에 모든 것이 사라졌다.

 

폼페이의 재난

폼페이의 재난

기원 후 79년 8월 24 베수비오 산은 아무 징조없이 폭발했다. 화산 마그마는 하늘을 덮었고 검은 연기는 화산재와 함께 피어올랐다. 질식할 정도의 황산 냄새가 풍겨져 나왔고 사람들은 하나 둘씩 쓰러졌다.

 

 

폼페이의 재난

폼페이의 재난

1748년 한 농민은 지하에 매장 된 1000년이 넘는 폼페이를 발견했다. 폼페이의 주민들은 재난 당시 순간적으로 돌로 변했다. 그들의 생전 자세들도 볼 수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각종 장치로 조난자들을 연구했다. 어떤 사람들은 죽기 직전까지 꿈을 꾸고 있었고 어떤 사람들은 열심히 아이들을 구하고 있었다.

 

폼페이의 재난

폼페이의 재난

스캔조사 후 많은 피해자들의 얼굴표정이 크게 바뀐것을 발견했다. 그들이 얼마나 괴롭게 죽어갔는지 상상해 볼 수 있다.

 

폼페이의 재난

폼페이의 재난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