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아버지로서 정치인으로서 죄송”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아버지로서 정치인으로서 죄송”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이미지 출처 - 정청래 페이스북

▲ 이미지 출처 – 정청래 페이스북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한국일보, 동아일보 등이 22일 보도했던 ‘또래 성추행한 전직 국회의원 아들’은 제 아들”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2015년 당시 제 아이와 피해 학생은 만 12세의 중학교 1학년이었고 친구 사이였다. 그 때 제 아이가 문제의 행동을 했고 피해학생이 거부하자 중단했다. 이후 중학교 2학년 때 제 아이가 피해 학생에게 익명으로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냈고 피해 학생이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사건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제 아들은 자기가 한 일이라고 자수하고 피해 학생에게 직접 찾아가 사과했다. 피해 학생과 부모는 취하를 원하며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사건 수사와 재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됐고 제 아들은 작년 학교폭력자치위원회 결정에 따라 하루 8시간씩 5일간 총 40시간의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했고 부모교육도 8시간 이행했다”며 “올 초 가정법원 판결에 따라 다시 한번 아이 교육 40시간, 부모교육 8시간 이수 명령을 추가로 받고 성실하게 교육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으로 살아오면서 아버지로서의 역할에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깊이 반성하고 있다. 제 아이 역시 잘못을 뉘우치며 후회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저도 제 아이도 노력하겠다. 거듭 피해학생과 부모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