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가 마이클 잭슨의 행복한 동년을 뻇어간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마이클 잭슨의 가장 안타까운 점

음악가 마이클 잭슨의 행복한 동년을 뻇어간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마이클 잭슨의 가장 안타까운 점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은 1958년 미국 중부의 인디애나 주의 한 흑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에는 아홉 아이들이 있었는데 마이클 잭슨은 일곱째였다고 한다.

마이클 잭슨의 아버지는 조철공장의 일꾼이었고 엄마 캐서린은 평범한 은행원이었다. 그들의 생활은 아주 빠듯했다. 그의 아버지는 엄격하고 거칠었다. 아이가 나쁜 길로 가지 않게 하기 위해 주먹으로 교육했다고 한다.

마이클 잭슨도 가정폭력의 피해자라고 했다. 그는 아버지의 그림자 밑에서 어린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그때 시간은 그에게 영원한 상처를 심어줬다고 한다.

하지만 아빠는 자주 기타를 치면서 노래 불러줬다고 한다. 아빠는 마이클 잭슨이 5살때 그가 공연하는 것을 보고 기타를 만들어 주었다.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

예상치 못한 것은 마이클 잭슨이 10살도 안된 나이에 미국 대중들의 인기를 받는 슈퍼스타로 등극했다는 점이다. 1년 사계절 동안 순환공연을 하며 가족들의 경제를 책임졌다. 하지만 그때부터 그의 비극은 시작했다. 다른 아이들이 게임을 즐기는 동안 그는 무대에서 공연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아빠는 그를 ‘돈버는 기계’로 대우했다. 어느날은 아빠에게 공연의 고단함을 이야기했지만 그에게 돌아온 건 주먹뿐이었다. 그는 코피를 흘리며 구석에 가서 울었다고 한다. 비록 음악계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뒀지만 마이클 잭슨의 동년시절 상처는 누구도 채워줄 수 없다. 이것이 마이클 잭슨이 항상 아이들을 안고 기뻐하는 원인이었다. 비록 성인이 되었지만 항상 동년시절의 마음을 유지하고 싶은 심리를 갖고 있었다.

한편 많은 흑심을 품었던 사람들은 마이클 잭슨에게 호아기 호기증, 게이, 부녀강간, 민족배반등 많은 누명을 씌웠다.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은 음악영역에서 세계의 존중을 받아 전설로 남겨졌다. 하지만 제일 안타까운 점은 그의 선량한 마음이다. 그는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했다. 어린 아이처럼 힘없이 비방에 무너졌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