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미지의 국가:북한 속으로’ 특별 다큐 방송

CNN, ‘미지의 국가:북한 속으로’ 특별 다큐 방송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리플리 기자와 전자오락실의 북한 소년들. 이미지 - CNN 방송 캡쳐

▲ 리플리 기자와 전자오락실의 북한 소년들. 이미지 – CNN 방송 캡쳐

 

북한의 핵개발 및 미사일 도발이 전세계 초미의 화두가 된 가운데 미국 뉴스채널 CNN이 북한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담은 특별 탐사보도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방영했다.

CNN인터내셔널은 ‘미지의 국가 : 북한 속으로’라는 제목의 1시간짜리 특별 다큐멘터리를 16일 오전 11시(한국시간)에 방영했다. CNN 특파원 윌 리플리 등을 포함한 3명의 취재팀이 지난 7월 북한을 방문해 보름간 머물며 북한 주민들을 만나 인터뷰 한 내용과 영상들을 소개한 것이다. 이들 취재팀은 평양, 미사일 발사 장소인 원산, 시골 농장, 가정집 등을 방문하여 북한 주민들의 생생한 모습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았다.

풍부한 해산물로 유명한 원산에서 만난 한 남성은 “미사일이 올라가는 모습을 봤다. 통쾌했다.”며 “방위 차원에서 쏜 미사일인데 왜 미국은 제재를 하느냐”고 반문했다.

전자오락실에서 만난 14-15세 정도의 소년들은 총쏘기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 오락기에서 적군으로 상정된 것은 미군이었다. 리플리 기자는 이들에게 “내가 만약 미국인이라면 총으로 나를 쏘겠느냐?” 라고 물었고 아이들은 망설임 없이 “네” 라고 대답했다. 뿐만 아니라 “언젠가 군에 입대해 철천지원수 미국과 싸우겠다”, “미국이 우리를 침략하고 학살했다”며 미국에 대해 강한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황해북도에서 만난 농사일을 하는 한 여성은 “북한을 떠나 다른 나라로 갈 수 있다며 어디로 가고 싶느냐?” 라는 질문에 “미국 땅에 한 번 가보고 싶다”고 대답했다. 그 이유를 묻자 “대체 어떻게 생겼길래 우리를 이렇게 괴롭히는지 한 번 보고 싶다”고 말했다.

역시 농업에 종사하는 한 남성은 “로동신문에 보도된 내용을 전부 믿느냐?” 라는 질문에 “우린 100% 믿는다”며 “북한에는 가짜뉴스가 없다”고 자신있게 이야기했다. CNN은 이번 특별 다큐멘터리를 ‘스페셜 리포트’라는 이름으로 홈페이지 톱뉴스로 내걸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