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상륙한 어마, “살고싶으면 대피해야”

플로리다 상륙한 어마, “살고싶으면 대피해야”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이미지 출처 - cbc

▲ 이미지 출처 – cbc

 

카리브해 일대를 휩쓸고 지나간 허리케인 어마가 1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도달했다.

어마의 눈 주변 구름층이 이 날 오전 플로리다주 최남단 섬인 키웨스트에 상륙한 것으로 확인됐다.

카리브해를 지나며 가장 강력한 카레고리 5등급 허리케인으로 진화한 어마는 쿠바를 거쳐 플로리다로 향하는 도중 3등급 허리케인으로 잠잠해졌다가 10일 오전 2시를 기점으로 다시 4등급으로 세를 키웠다.

허리케인은 풍속 기준으로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분류하며, 숫자가 높을수록 강력하다. 키웨스트 기상청은 “어마는 현재 극도로 위험하고, 생명에 위협적이다”라며 “현재까지 대피하지 않은 이들은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대피소로 가야한다”고 경고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도 “지금이 좋은 결정을 할 마지막 기회다”라며 이 곳 주민 640만 명에서 대피령을 내렸다. ABC 방송에서 그는 “우리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키웨스트에서는 이미 폭우와 강풍의 영향으로 주택과 기업체 등 건물 43만 채 이상이 정전된 상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