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감독 ‘김기덕’ 향년 83세로 별세

원로 감독 ‘김기덕’ 향년 83세로 별세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이미지 출처 - 구글

▲ 이미지 출처 – 구글

 

영화계 원로 김기덕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83세.

지난 4월 폐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아 온 김기덕 감독은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7일 오후 3시경 별세했다.

故 김기덕 감독은 1960년대 다수의 인기 영화를 제작하면서 충무로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5인의 해병'(1961)으로 데뷔해 신성일, 엄앵란을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만든 ‘맨발의 청춘'(1964), ‘용사는 살아있다'(1965), ‘124 군부대'(1970), ‘대괴수 용가리'(1967) 등의 영화를 제작하였다.

그의 마지막 연출작은 ‘영광의 9회말’ 이었다. 이후 서울예술대학에서 후진 양성에 힘을 쏟아왔다.

1962년 제1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을 거머쥐었고, 2003년 옥관문화훈장 등을 수상했다.

고인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며, 발인은 9일 오전 11시에 할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