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여파, 문 대통령 지지율 처음으로 70% 아래로 붕괴

북핵여파, 문 대통령 지지율 처음으로 70% 아래로 붕괴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문 대통령 지지율이 69%로 하락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미지 출처 - 리얼미터

▲ 문 대통령 지지율이 69%로 하락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미지 출처 – 리얼미터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안보위기가 고조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9%로 떨어졌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70% 아래로 떨어진 것은 당선 이후 최초다.

7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 4~6일 전국 성인 남녀 15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오차범위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8월 31일 ~ 9월 1일)보다 4.1% 하락한 69.0%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2.3% 상승한 24.1%로 나타났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북한 6차 핵실험과 대외 관계에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북핵 실험 다음달인 4일, 직전 조사일인 1일(72.6%)보다 1.8% 하락한 70.8% 지지율이 관측됐으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한 5일에는 69.1%, 한러 정상회담차 문 대통령이 출국한 전 날에는 68.1%로 지지율이 꾸준히 하락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보수층, 중도층, 경인지역, PK(부산, 경남), 충청, 20대, 60대 이상 등 많은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에 걸쳐 하락세를 보였다.

경인지역이 10.7% 감소한 69.2%, PK지역이 7.1% 감소한 62.1%, 대전·충청·세종이 6.0% 감소한 68.3%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전라는 3.9% 상승해 89.7%의 지지율을, TK도 2.5% 상승해 58.4%의 지지율을 보였다.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전 연령대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감소했다. 20대가 6.6% 하락한 78.8%, 30대가 1.2% 하락한 85.9%, 40대가 3.3% 하락한 8.8%, 50대가 3.2% 하락한 59.2%를 기록했다.

보다 자세한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