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시켜 비만 예방 효과 쏠쏠

도토리,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시켜 비만 예방 효과 쏠쏠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꾸준한 도토리 섭취가 비만 예방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꾸준한 도토리 섭취가 비만 예방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토리의 비만 예방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한국식품연구원(이하 식품연) 정민유 박사팀이 도토리의 비만 예방 효과를 세포와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식품연은 도토리 세포실험을 통해 도토리가 지방 분화 및 지질대사관련 단백질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런 현상은 히스톤 아세틸전달효소(HAT) 활성 저해를 통해 이루어질 수 있음을 덧붙였다.

뒤이어 이루어진 동물실험에서도 도토리는 고지방 식이로 비만이 유도된 쥐의 간과 지방 조직 무게를 감소시켰고,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를 주도한 정민유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도토리는 비만예방 효능이 탁월했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데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드러났다. 꾸준히 도토리묵이나 전 등을 섭취하면 항비만 및 혈행 개선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