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이어 입학전형료·입학금 전면 무료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이어 입학전형료·입학금 전면 무료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시립대 전경. ⓒ시립대 홈페이지

시립대 전경. ⓒ시립대 홈페이지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가 ’12년 전국 대학 최초로 반값등록금을 시행한 데 이어 2018학년도부터는 입학전형료와 입학금을 전면 없애기로 했다.

시는 사회 불평등을 완화하고 고등교육 기회를 차별 없이 제공해 누구나 부담 없는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그동안 다양한 정책을 지속 고민해 왔다.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은 등록금(입학금, 수업료, 기성회비)을 50%로 줄여 학비 부담을 낮추고 학업·자기계발 시간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12년 1학기부터 시행됐다. 시립대는 앞서 지난 ’13년 입학전형료를 한 차례(1만 원) 인하한 바 있다.

입학전형료는 수시·정시모집 합해서 최대 9회까지 지원 가능하며 1회 6~7만원씩 1인당 평균 50~60만원 수준으로 학생 및 학부모 부담으로 작용하여 왔다. 입학전형료와 입학금을 모두 폐지하는 것은 전국 4년제 일반대학 가운데 최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시작하는 ’18학년도 서울시립대의 모든 전형에 지원하는 수험생 전원은 입학금과 입학전형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2018학년도 입학정원(편입학, 재입학 포함)은 약 2044명이며 약 18000명 이상이 입학전형료 무료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시와 시립대는 전망했다.

박원순 시장은 “그동안 누구나 부담 없는 대학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 불평등 완화,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이번 전형료 및 입학금 폐지로 학부모와 학생의 경제적 부담이 일부 경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