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UHD TV 3배 성장… 삼성·LG전자 1,2위 한국산 ‘절반 이상’

올해 UHD TV 3배 성장… 삼성·LG전자 1,2위 한국산 ‘절반 이상’

Posted by 김석훈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TV 시장 제품군 중 프리미엄급인 UHD(초고해상도·울트라HD) TV가 올해 판매 대수 3000만대를 돌파하면서 전체 TV 시장의 10%대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30~40%와 10% 후반대~20%대의 점유율로 세계 1,2위를 차지하면서,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UHD TV의 절반 이상이 한국산일 것으로 예상됐다.

25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TV 시장 규모는 2억3,530만대로 예상됐다.

이 중 UHD TV가 전체의 13%인 3,058만대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UHD TV는 지난해 1,167만대가 판매돼 전체 TV의 5%에 그쳤지만, 올해는 판매 대수가 3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10%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 같은 판매량은 지난해 3분기 전망보다 상향 조정된 것으로, 디스플레이서치는 당시 전망 보고서에서는 올해 UHD TV 판매량을 2,990만대로 예측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업체들이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2013년 UHD TV 시장 점유율이 11.9%에 불과했던 삼성전자는 커브드 UHD TV와 60인치 이상 초대형 TV 등을 앞세워 불과 1년 만인 지난해 3배가 넘는 34.3%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압도적인 1위 자리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도 다양한 라인업을 무기로 공략에 나서 20.2%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전략 제품인 SUHD TV 등을 앞세워 40% 내외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2년 업계에서 가장 먼저 울트라HD TV를 출시한 LG전자 역시 퀀텀닷(quantum dot·양자점) 기반의 액정표시장치(LCD) TV인 슈퍼 울트라HD TV를 앞세워 올해 20%대 점유율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