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실적 악화에도 R&D에 역대 최대 15조 투자

삼성전자 작년 실적 악화에도 R&D에 역대 최대 15조 투자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 판매 저조로 인해 실적 악화로 고전하는 가운데서도 연구개발(R&D)에 역대 최대 규모인 15조 원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삼성전자의 연결감사보고서를 보면, 지난 2014년 지출한 연구개발비는 15조3255억7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 달 평균 1조2771억원을 연구개발에 투자한 셈이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2013년의 14조7804억3200만원에 비해 3.7% 증가했으며, 2014년 총 매출액(206조2059억8700만원)의 7.4%를 차지하는 수준이었다.

특히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9.8% 줄었음에도 투자는 전년에 비해 더 늘린 것이 눈에 띈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 3조8775억3800만원, 2분기 3조7836억6600만원, 3분기3조6772억3700만원, 4분기 3조9870억6600만원씩 투자해 매 분기 거의 4조원에 가까운 돈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광고선전비와 판매촉진비 등 마케팅 활동에 들어가는 비용은 줄였다.

지난해 광고선전비는 3조7736억4900만원으로 2013년의 4조1652억9000만원보다 9.4% 줄였고, 판매촉진비도 2014년 7조7606억4800만원으로 2013년의 8조194억6200만원에서 3.2% 줄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