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2015서 세계 첫 LTE 지원 ‘워치 어베인 LTE’ 공개, 스마트폰 필요 없다

LG전자, MWC2015서 세계 첫 LTE 지원 ‘워치 어베인 LTE’ 공개, 스마트폰 필요 없다

Posted by 김석훈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앞으로 스마트폰 없이 스마트워치로 통화와 무전이 가능해지고, NFC(근거리무선통신) 모듈까지 탑재해 충전과 결제도 가능해진다. LG전자에서 스마트폰 같은 스마트워치를 내놓았다.

LG전자가 오는 3월 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5)’에서 세계 최초로 LTE 통신 기능을 탑재한 LTE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 LTE’를 공개한다.

‘LG 워치 어베인 LTE’는 LTE를 기반으로 한 각종 최첨단 기능들을 제공해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많은 기능들을 대체할 수 있다.

먼저 ‘LG 워치 어베인 LTE’는 스마트워치로는 세계 최초로 LTE 통신모듈을 탑재,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와도 스마트워치만으로 고품질의 VoLTE(LTE 기반 음성통화)와 데이터 송·수신을 할 수 있다.

NFC(근거리무선통신)기반 월렛 서비스도 세계 최초로 탑재, 스마트폰 없이 스마트워치만 결제 기기에 갖다 대면 충전과 결제가 모두 가능하다. NFC 결제기가 있는 대중교통, 편의점, 영화관 등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고 결제 시 사용금액과 잔여금액도 스마트워치 화면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또 일반 무전기처럼 다자간 대화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신개념 음성메시지 서비스 ‘LTE 무전기’ 기능도 있다. ‘LTE 무전기’ 앱을 실행시키면, 일대일 대화뿐만 아니라 같은 대화방 안에서 다자간 동시 대화도 가능하다. 사용자의 현 위치정보도 서로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끼리는 물론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 사이에서도 무전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을 감안해 ‘안전지킴이’ 기능도 추가했다. 사용자가 워치 바디 측면의 3개의 물리 키(용두) 가운데 하단 키를 길게 누르면 기존에 미리 설정한 보호자 번호로 통화연결이 되면서 현재 위치정보를 자동 전송하게 된다.

사용자가 한국어로 말하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으로 자동 번역해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또 내장된 다양한 센서(자이로, 가속도, 나침반, 기압, 심박, GPS 등)를 활용해 골프, 사이클, 트래킹 등 야외 레포츠 활동 시 지형·위치·방향 정보, 개인 심박 수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워치를 착용하고 골프를 치면 스윙 속도, 코스 정보 등을 자동으로 측정해 알려주는 방식이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대비 약 1.7배인 700mAh로 일 평균 통화시간을 기준으로 하루 정도 충전 없이 쓸 수 있다. 또 스마트워치를 손에서 벗으면 화면이 자동으로 꺼지는 ‘착용 인식 기능’을 추가해 쓸데 없는 배터리 소모를 최소화했다.

‘LG 워치 어베인 LTE’는 스크래치와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메탈 바디와 구부러짐·땀 등에 강한 특수 고무 재질의 스트랩을 적용해 착용한 채 어디든지 다닐 수 있으며, 다양한 레포츠 활동에도 적합하다. 조금의 먼지도 통과되지 않고 최고 1m 수심에서 30분까지 견딜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도 탑재했다.

운영체제(OS)는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LG 웨어러블 플랫폼’을 적용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4.4 버전 이상의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호환된다.

앞으로 LG 워치 어베인 LTE를 시발점으로 스마트워치의 진화가 한층 더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