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두바이서 90만원짜리 명품 아이스크림 등장, 뭘로 만들길래?

UAE 두바이서 90만원짜리 명품 아이스크림 등장, 뭘로 만들길래?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무려 90만원이나 하는 아이스크림이 등장해 화제다.

이 아이스크림에는 샤프론, 송로버섯, 23캐럿의 식용 골드에 23K 금가루 등이 들어간다.

최근 아랍권 매체 알아라비야에 따르면, UAE 두바이의 부촌으로 꼽히는 주메이라 지역에 있는 한 카페가 한 컵에 3000디르함(약 90만원)이나 하는 고급 아이스크림을 내놨다.

이 아이스크림은 지난달 말 개업한 카페 스쿠피(Scoopi)가 선보인 것인데, 마다가스카르산(産) 바닐라에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향신료인 이란산 샤프론(노란색 꽃가루의 일종), 요리사들도 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귀하다는 이탈리아 검은 송로버섯, 그리고 23캐럿의 식용 골드 등 최고급의 초호화 재료들이 사용된다고 한다.

여기에다 마지막으로 아이스크림 위에 23K 금가루를 뿌려 화려함을 더하고 있다.

‘검은 다이아몬드(Black Diamond)’라고 명명된 이 아이스크림은 비싼 가격에 걸맞게 용기와 스푼도 수준이 다르다.

명품 브랜드 베르사체 그릇과 수저가 사용되는데, 손님이 원할 경우 이 베르사체 그릇과 수저를 가져가도 된다.

만드는 데 무려 5주가 걸린다고 하니, 지극한 정성으로 만들어진 아이스크림이기는 한 듯 하다. (사진 출처 = 알아라비야)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