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서도 엽총 난사, 파출소장·용의자·형·형수 등 4명 사망 ‘충격’

화성서도 엽총 난사, 파출소장·용의자·형·형수 등 4명 사망 ‘충격’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세종시에 이어 경기도 화성에서도 엽총 난사 사고가 발생, 4명이 사망했다.

가족 간에 돈 문제로 인해 일어난 대참사였다.

27일 오전 9시 30분께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남양동의 주택가 2층 단독주택에서 엽총 난사 사건이 발생해 집주인 부부와 파출소장 등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중 한 명은 범인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이 집 주인이자 범인의 형인 전모(86)씨와 부인 백모(84)씨, 범인 전씨의 동생(75),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이강석(43) 남양파출소장 등 4명이다. 범인은 경찰특공대와 대치하다 엽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피해자와 범인 시신은 모두 집 안 1층 거실에서 발견됐으며, 범행에 사용한 엽총도 현장에서 발견됐다.

사망자 부부의 며느리는 경찰에 신고한 뒤 2층으로 피신해 탈출했으며, 뛰어내리는 과정에서 발목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동생이 돈 문제로 갈등을 빚다 형과 형수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건을 신고한 며느리도 “시삼촌이 시부모를 총으로 쐈다”며 “시삼촌이 평소에도 술만 먹으면 집에 와서 돈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강석 소장은 순경 1명과 함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뒤 범인을 설득하기 위해 혼자 현관문을 열고 집 안으로 들어가려다가 변을 당했다.

이 소장은 현관문을 조금 열고 대화를 시도하려 하자 범인이 총을 쐈고, 두 번째 쏜 총을 맞고 쓰러졌다. 집안에 들어갈 당시 이 소장은 방탄복을 입지 않고 있었다.

범인은 이날 오전 8시 25분 남양파출소에서 엽총 1정과 분사기 1개를 반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5일 세종시의 한 편의점에서 강모씨가 엽총으로 3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난 데 이어 불과 이틀 만에 동일한 엽총 살해 사건이 발생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