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버스·운전기사 일하다 은퇴한’ 美 70대 이민자 3000억원 복권 당첨 ‘대박’

‘평생 버스·운전기사 일하다 은퇴한’ 美 70대 이민자 3000억원 복권 당첨 ‘대박’

Posted by 김석훈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어릴 적 미국으로 이민 와 평생 버스·트럭 운전기사로 일하다 최근 은퇴한 남미 출신 70대 이민자가 일리노이 주 복권 역사상 최대 금액인 2억6500만달러(약 3000억원)에 당첨돼 화제다.

24일 시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당첨 금액이 천문학적으로 불어나며 관심이 쏠렸던 ‘메가 밀리언 복권’ 1등 당첨자 신원이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푸에르토리코 출신 이민자 헤이수스 다빌라(70)로 확인됐다. 여섯 살 때 푸에르토리코에서 이민 온 다빌라는 네 아이의 아버지로 평생 운전을 생업으로 삼아 버스·트럭 운전기사로 일하며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져왔었다.

다빌라는 현금 일시불 지급 방식을 선택해 1억7800만 달러(약 2000억 원)를 받게 됐다. 세금을 제하고 나면 1억2700만 달러(약 1400억 원)를 손에 쥐게 된다.

메가 밀리언 복권은 미국 43개 주에서 판매되는 대표적인 복권으로, 일리노이 주에서 이처럼 큰 액수의 당첨금이 개인에게 돌아간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 복권은 다섯개 숫자와 보너스 숫자 한개로 구성됐다.

다빌라는 이날 시카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택 인근 도시의 한 주유소에서 기계가 임의로 번호를 뽑아주는 ‘퀵픽’ 방식으로 복권 5달러(약 5600원) 어치를 샀다”며 “수년 전부터 꾸준히 해온 일이다. 당첨 번호를 맞춰보는 일은 스릴이 있다. 이번에 당첨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전율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또 “나는 정말 평범한 사람(regular joe)”이라며 “도전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는 교훈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는 복권 추첨식이 있었던 지난달 16일 종이 위에 복권 번호를 적어 들고 TV를 통해 이를 지켜봤다면서 “처음에는 총 6개의 번호 가운데 앞자리 5개가 맞아 100만달러(약 11억원)에 당첨된 걸로 생각했다. 아들에게 보여주고 나서야 ‘여섯 자리 모두 맞는 잭팟’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당첨번호는 26-32-44-45-58, 보너스 번호 11.

성인 자녀 4명과 손자 4명을 둔 그는 “잔디 마당이 넓은 큰 집을 사고 싶다. 잔디 깎는 기계 차를 사서 내 마당을 마음껏 운전해 다니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일리노이 주는 복권 당첨자의 신원 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다빌라는 이날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 = CBS 시카고 뉴스 캡쳐)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