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 43살에 링 복귀 선언… “복싱 선수로 은퇴하고파, 중년에게도 희망 주고 싶어”

전 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 43살에 링 복귀 선언… “복싱 선수로 은퇴하고파, 중년에게도 희망 주고 싶어”

Posted by 김석훈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43)가 불혹을 넘긴 나이에 사각의 링에 복귀한다.

한국권투위원회(KBC)는 25일 최용수가 이번 주 안으로 선수 등록을 하겠다는 뜻을 지난 23일 전해왔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1월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페더급(-59kg) 세계타이틀전에서 태국의 시리몽콜 싱마나삭에게 판정패하면서 글러브를 벗은 뒤 12년만의 링 복귀다.

격투기까지 포함하면 지난 2006년 12월 K-1에서 일본의 마사토에게 기권패한 후 8년여만이다.

최용수는 오는 8월 복귀전을 치를 계획인데, 상대로는 일본인 베테랑이나 20살가량 어린 한국 챔피언이 거론되고 있다.

최용수는 격투기 선수가 아닌 복서로 은퇴하고자 하는 개인적인 소망을 이루고 침체된 한국 복싱계를 일으키기 위해 링 복귀를 결심했다.

그는 “링의 주인은 복서다. 복서가 아닌 K-1 선수로 링을 떠난 점이 아쉬웠다”며 “복서로 은퇴하고 싶고 침체된 한국 복싱계에 활력소 역할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40∼50대 중년 팬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은 마음도 그로 하여금 40대라는 복싱 선수로는 환갑이 넘은 나이에 글러브를 다시 끼게 했다.

그는 “중년은 직업적으로나 가정적으로나 힘든 시기를 보내는 경우가 많다. 그들에게 아직도 뭐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199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복서로 이름을 날린 최용수의 통산 전적은 34전 29승(19KO) 4패 1무.

1995년 10월 21일~1998년 9월 5일까지 1051일 동안 WBA 슈퍼페더급 챔피언을 지내면서 7차 방어까지 성공했다.

킥복싱 선수로 전향한 후에는 K-1 4전 3승 1패를 기록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