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MWC2015서 5G 기술력 뽐낸다… 사물인터넷 접목한 5G 서비스·제품 공개

이통3사, MWC2015서 5G 기술력 뽐낸다… 사물인터넷 접목한 5G 서비스·제품 공개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오는 3월 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5’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주도권을 놓고 한판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5G를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다양한 라이프 솔루션을 공개해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킨다는 전략이다.

올해 이통3사의 MWC 전시 주제는 ‘5G가 선보일 미래’로, 세계 ICT의 큰 흐름으로 자리잡은 IoT가 5G의 속도로 제공되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미리 선보인다.

SK텔레콤은 ‘혁신의 신세계로의 여행’을 모토로 국내 이통사 가운데 유일하게 600㎡ 규모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다양한 5G 아이템을 선보인다.

지능과 효율·연결성 등을 갖춘 새로운 통신기술과 함께 5G 네트워크와 결합한 IoT·위치기반·인텔리전스 등 다양한 5G 서비스 플랫폼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또 스마프폰과 연동되는 ‘스마트 밴드’, 난청 보조 기능을 탑재한 이어셋 ‘스마트히어링 에이드’ 등의 IoT 라이프웨어를 내놓도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함께 주방·거실·서재·드레스룸 등을 갖춘 실제 집처럼 전시관을 꾸미고 관람객에게 다양한 IoT 기기를 선보인다. 특히 사람의 목소리로 에어컨·조명 등 집안의 주요 가전을 컨트롤할 수 있는 IoT 솔루션 ‘홈매니저’를 최초로 공개한다.

거울을 보는 것만으로 자신의 피부 타입을 알 수 있는 ‘매직 미러’, 스마트폰을 무전기처럼 쓸 수 있는 ‘U+ LTE 무전기’ 서비스도 선보인다.

KT는 AT&T·보다폰 등과 공동 전시관을 마련하고 ‘5G 시대의 라이프 이노베이션’이라는 주제 아래 ▲ 5G 인프라 ▲ 5G 액세스 ▲ 기가토피아 등 3가지 테마로 5G의 기반이 되는 10기가 인터넷을 비롯해 공연장 등 트래픽 밀집지역에서도 끊김없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 기존 와이파이 주파수 대역을 LTE에 활용하는 기술, 9개 주파수 대역을 묶어 1Gbps의 속도를 구현하는 기술 등 신기술을 대거 공개한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올해 MWC에서는 각 사가 추구하는 5G·IoT 사업 전략과 기술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