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정부, 자동차 연비 과장 막는다… 자동차 연비 산정 기준 강화

연방 정부, 자동차 연비 과장 막는다… 자동차 연비 산정 기준 강화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연방 정부가 내년 가을께부터 자동차 연비 산정 기준을 대폭 강화해 자동차 회사들의 연비 과장에 제동을 건다.

뉴욕타임스는 24일 환경보호청(EPA)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연방 정부가 오는 2017년형 차량부터 자동차 연비 산정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환경보호청(EPA) 관계자는 “자동차 연비 표시의 정확도를 높여 소비자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새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미국에서는 자동차업체가 스스로 연비를 측정해 연비 표시를 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환경보호청은 일부 차량을 선발해 연비에 과장이 없는 지 점검하거나 사후감독을 하는 등 제한된 역할만 수행했었다.

하지만 강화된 새 기준은 자동차업체가 시속 50마일(80km)로 30분간 달린 뒤 차량 연비를 측정하도록 하고 있으며, 새롭게 출시된 차량이 아닌 4000마일(6437km)을 달린 차량을 대상으로 연비를 측정하도록 하고 있다.

강화된 기준은 내년 가을 출시되는 2017년형 차량부터 적용되며, 따라서 실제 적용시기는 내년 가을께부터다.

다만 이번 기준은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이어서 법적 강제력은 없다.

하지만 연방 정부는 이번 기준 강화로 연비 관련 규정이 자연스럽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자동차 업체들도 미국 정부의 권고를 기준으로 해 연비를 책정할 것으로 보인다.

연방 정부가 이번에 연비 산정 기준을 강화한 것은 최근 들어 자동차 업체들의 연비 과장이 심해졌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현대·기아차는 연비 과장 문제로 1억 달러(1073억6000만원)의 벌금을 내기로 미국 환경보호청과 합의했으며, 포드와 메르세데스-벤츠도 같은 문제로 조사받고 있다.

한편, 연방 정부는 2025년까지 각 업체가 자동차 연비를 1갤런(3.79리터)당 54.5마일(87.71km) 즉 1리터당 23.14km까지 의무적으로 높이도록 정해둔 상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