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구제금융 4개월 연장… 유로그룹, 그리스 개혁안 수용

그리스 구제금융 4개월 연장… 유로그룹, 그리스 개혁안 수용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들이 24일(현지시간) 그리스의 개혁안을 수용하고 구제금융 4개월 연장을 승인했다.

그리스에 대한 구제금융은 이달 말 만료될 예정이었고, 구제금융이 연장되지 않을 경우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하는 그렉시트(Grexit)가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은 이날 열린 화상 전화회의에서 그리스가 전날 제출한 경제 개혁 정책 리스트를 검토한 후 그리스에 대한 구제금융을 4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은 “그리스에 대한 구제금융 연장이 시행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그리스의 개혁 방안은 충분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타당한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리스 정부의 탈세 방지와 부패 척결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유로그룹은 지난 20일 회의를 통해 그리스에 대한 현행 구제금융을 4개월 연장하는 조건으로 그리스 정부에 개혁 리스트 제출을 요구했고, 이에 그리스 정부는 탈세 방지 및 부패 척결을 골자로 하는 개혁 정책 리스트를 EU 집행위,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트로이카’ 채권단에 제출했다.

이 그리스의 개혁 리스트는 EU 집행위원회 등 채권단 실무진의 평가를 거친 후 유로존 재무장관들에게 보고됐고, 장관들은 검토 후 구제금융 4개월 연장을 승인했다.

그러나 돔브로브스키스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은 “이제 회원국 의회 승인만 남겨 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구제금융 4개월 연장을 위해서는 오는 28일까지 유로존 국가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한편, 그리스가 내놓은 개혁안은 자본가에 대한 과세와 지하경제 단속을 통해 재정 수입을 확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공무원 조직 축소와 노동 개혁을 비롯해 보험이 없는 실업자층에 주거·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이거나 완료된 공기업 민영화를 되돌리지 않기로 약속했으며 최저 임금 인상에 신중을 기하고 공공 부문 임금 시스템도 개혁한다.

그리스 좌파 정부는 정권, 언론 등과 결탁한 소수 자본가 세력인 ‘올리가르히’가 탈세와 정부조달 비리, 부동산 투기 등의 부패를 저지른다고 보고 이 문제를 가장 먼저 해결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한편, 그리스는 2010년부터 2차에 걸쳐 트로이카로부터 2400억 유로(약 302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지원받고 있다. 이 가운데 EU 측 구제금융은 6월 말까지 연장됐으며, IMF의 프로그램은 내년 3월 끝난다. 그리스 정부는 EU 집행위와 ECB, IMF의 평가를 거쳐 4월 말에 72억 유로(약 9조548억 원)의 분할지원금을 받게 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