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5대 관전포인트, 갤럭시S6 등 스마트폰·스마트워치전쟁·우분투폰·윈도폰 등”

“MWC 5대 관전포인트, 갤럭시S6 등 스마트폰·스마트워치전쟁·우분투폰·윈도폰 등”

Posted by 류재영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5(MWC 2015)’의 개막이 임박한 가운데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22일 올해 MWC의 관전포인트를 크게 5가지로 정리해 소개했다.

5가지는 바로 ‘스마트워치 전쟁’, ‘스마트폰’, ‘비상하는 중국·인도 토종업체의 제품’, ‘우분투폰’, ‘윈도폰’이다.

SA가 선정한 가장 흥미로운 관전포인트는 ‘스마트워치 전쟁’이었다.

SA는 “애플이 오는 4월 ‘애플워치’를 출시한다고 예고한 터라 애플워치 출시 한 달 앞서 열리는 MWC에서 그 어느 때보다 스마트워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이라면서 특히 삼성전자, LG전자, 알카텔의 스마트워치를 주목했다.

LG는 올해 MWC에서 고전적 형태의 시계에 가까운 ‘LG 워치 어베인(Urbane)’을, 삼성전자는 ‘오르비스(Orbis)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제작한 원형 스마트워치를 공개할 예정이다. 알카텔은 원래 프랑스의 통신장비업체로 유명한 데, 지난 2004년 휴대전화 부문만 중국의 3대 가전사인 TCL에 인수됐다.

SA는 “이들 제품이 애플워치의 맞수가 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차세대 스마트워치의 진화 방향을 보여주는 데는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두번째 관전포인트로는 모바일 기기의 핵심인 스마트폰을 꼽았다. 올해는 LTE와 LTE-A 기반 스마트폰이 수백대 넘게 참가해 경연을 펼칠 것으로 전망됐다.

SA는 특히 MWC 개막 하루 전날 공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6과 갤럭시S 엣지를 주목하라고 했다.

SA는 “하이엔드(고급) 제품은 단연 삼성전자의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 모델이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중저가 브랜드로는 화웨이와 마이크로소프트-노키아, 알카텔도 지켜볼 만하다”고 소개했다.

SA는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각각 세계 1, 3위인 중국과 인도에서 선전하고 있는 중국 업체 레노버, 샤오미, 오포(OPPO), 비보(Vivo)와 인도의 마이크로맥스 등 현지 토종 업체의 비상도 주목해야 할 관전포인트라고 봤다.

최근 스페인 휴대폰 제조사 BQ를 통해 처음 출시된 우분투폰도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꼽혔다.

BQ는 최근 우분투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스마트폰 우분투폰 ‘아쿠아리스 E4.5’를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우분투는 영국 업체인 캐노니컬(Canonical)이 지원하는 대표적인 리눅스 배포판으로, 데스크톱PC에만 관심을 가지다 스마트폰 제품까지 나왔다.

‘아쿠아리스 E4.5’는 4.5인치 디스플레이(960×540 해상도)에 1GB RAM, 5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가격은 169.90유로(약 20만원) 정도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폰을 또 하나의 볼거리로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SA는 이들 우분투폰과 윈도폰 제품은 당분간 시장점유율이 미약하겠지만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생태계의 생리를 알고 싶다면 한 번쯤 들러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MWC는 모바일 기기와 이동통신 기술의 오늘과 내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로, 올해는 ‘혁신의 끝(The Edge of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차세대 통신기술과 각종 스마트 기기들이 한데 모인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