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신용 1100조 육박·국민 1인당 빚 2150만원… 주택담보대출 가계빚 증가 주도

가계신용 1100조 육박·국민 1인당 빚 2150만원… 주택담보대출 가계빚 증가 주도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가계신용이 약 1100조원에 육박하면서 국민 1인당 빚이 2150만원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1년 새 은행과 비은행권이 가계에 빌려준 돈이 64조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이 80%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 주택담보대출은 역대 최대폭으로 폭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택담보대출의 증가가 가계 빚의 증가를 이끈 셈이다.

23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자료에 따르면, 시중 은행과 저축은행·상호신용금고 등 비은행권의 가계대출은 지난해 64조3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가계대출이 37조3000억원, 비은행권은 27조원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여기에는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 보험사·대부업체·공적금융기관 등의 가계대출은 빠져 있다.

가계의 빚 수준을 보여주는 대표적 통계인 ‘가계신용’에 들어가는 카드사 판매신용과 기타 금융기관 대출을 모두 합치면, 작년 말 가계신용은 1090조원 전후까지 늘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올해 추계 인구가 5062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국민 1인당 2150만원 정도의 빚을 졌다는 의미다.

또 지난해 가계신용 연간 증가액이 2012년(47조6000억원)은 물론, 2013년(57조6000억원)도 웃돌 것이 확실시되는데, 이같은 가계빚 증가세는 주택담보대출이 주도했다.

이는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부동산금융 규제가 완화와 8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친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 수요가 늘어난 결과다.

실제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지난해 1분기 1조2000억원 늘었으나 2분기 5조5000억원, 3분기 10조6000억원으로 급격히 증가했고, 4분기에는 무려 18조1000억원이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지난 2005년 4분기 이후 최대 분기 증가폭이다. 직전 최고치는 부동산 폭등기였던 2006년 4분기의 12조3000억원으로, 이에 비해서도 지난해 4분기 증가폭이 6조원이나 많다.

또 지난해 4분기 은행권 전체 가계대출이 20조4000억원 늘었는데, 이 중 주택담보대출이 88.7%나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2조6000억원, 2분기 2조8000억원, 3분기 1조5000억원 등으로 안정세를 보이다 4분기 8조1000억원으로 급증했다.

한은은 이번 업무현황 자료에서 “올해 1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전월보다 축소됐으나 (1월이) 비수기인 점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작년 3분기 0.7%, 4분기 0.6% 등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TV 방송 캡처)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