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갈 때 모바일앱 ‘저스트 터치 잇’ 꼭 챙기세요… 말 안 통하면 ‘저스트 터치'”

“해외여행 갈 때 모바일앱 ‘저스트 터치 잇’ 꼭 챙기세요… 말 안 통하면 ‘저스트 터치'”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지난해 해외로 떠난 국민이 1600만명을 넘어서는 등 국제화 시대 속에서 해외 여행이 보편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해외에서 언어장벽으로 인해 난처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외국 현지에서 언어소통에 어려움을 겪거나 긴급·응급 상황에서 그림만 보고도 편하게 대처할 수 있는 요긴한 앱이 나왔다.

한국관광공사 국외여행센터는 해외에서 그림문자인 픽토그램으로 손쉽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안전 그래픽 가이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저스트 터치 잇’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내놓았다.

이 앱은 안드로이드·iOS 2가지 버전으로 제공되는데, 영어·중국어·일본어·프랑스어·스페인어·러시아어 등 6개 외국어로 사용 가능하다.

해외 여행 시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300개의 픽토그램에 한글과 6개의 외국어를 함께 표기했다.

특히 외국어 음성지원 기능을 지원해 외국어를 모르더라도 확실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특히 데이터를 자체 저장하기 때문에 한 번 다운로드 받으면 해외에서 데이터 요금 걱정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응급상황 시 본인의 위치를 지인에게 전송할 수 있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영사콜센터나 주요 재외공관으로 바로 통화도 가능하다.

검색기능으로 원하는 픽토그램을 바로 찾을 수 있고 즐겨찾기(북마크) 기능으로 자주 쓰는 픽토그램을 따로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국가별 주의사항, 안전 행동지침 등 콘텐츠를 수록해 해외에서 사건·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권병전 관광공사 국외여행센터장은 “해외여행에서 안전이나 언어소통 문제를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며 “해외여행을 나설 때 안전 그래픽 가이드 모바일을 다운받으면 유용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관광공사는 지난 4일부터 ‘지구촌 스마트여행 페이스북'(www.facebook.com/kto.outbound)을 통해 앱 출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 참가자 중 추첨으로 포켓포토, ‘저스트 터치 잇’ 네임택을 증정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