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현실 사업 광폭 행보… “VR 콘텐츠 제작하는 가상현실앱(VR앱) 개발 중”

페이스북, 가상현실 사업 광폭 행보… “VR 콘텐츠 제작하는 가상현실앱(VR앱) 개발 중”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페이스북이 사용자가 가상현실(VR) 컨텐츠를 직접 생산할 수 있는 가상현실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놓을 전망이다.

페이스북은 가상현실(VR) 사업에 눈에 띌 정도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씨넷(Cnet)과 더버지(The Verge) 등 외신에 따르면, 크리스 콕스 페이스북 최고제품책임자(CP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석, “가상현실(VR)을 위한 앱을 개발 중이며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자신이 처한 환경과 일상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콕스 CPO는 그러면서 “현재는 페이스북에 사진, 비디오, 생각 등 단편적인 것을 포스팅한다면 VR을 통해서는 상세하고 통합적인 경험을 게재할 수 있다”며 “비욘세와 같은 유명인사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VR 콘텐츠를 만들어 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VR 사업에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면서 광폭 행보를 보여왔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3월 가상현실 체험용 헤드셋 등 가상현실 기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제조기술을 보유한 오큘러스VR을 20억 달러(약 2조1400억원)에 인수했다.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이번 인수는 미래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을 준비하는 것으로, 오큘러스VR이 가장 탁월한 소셜 플랫폼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오큘러스의 기기가 페이스북이 앞으로 추진할 사업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에는 ‘오큘러스 스토리 스튜디오’를 계열회사로 설립해 오큘러스 리프트용 가상현실 영화를 제작한다고 밝히기도 했었다.

이런 상황에서 가상현실앱(VR앱)까지 나온다면, 가상현실의 대중화는 성큼 다가오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 페이스북의 VR앱을 만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콕스 CPO는 “아직까지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와 같은 가상현실기기는 보급화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에 페이스북의 VR서비스 본격화에 이르는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