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취업 더 힘들어진다”… 경기 5년만에 최악 전망, 인력사정 나빠질 듯

“올해 취업 더 힘들어진다”… 경기 5년만에 최악 전망, 인력사정 나빠질 듯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올해도 취업 시장 전망이 밝지 않아 취업희망자들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한국은행과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올해 초 한국의 BSI 인력사정 지수는 94로,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경기 상승기에 하락하고 경기 하락기에 상승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이 지수가 5년 만에 가장 높다는 것은 경기가 5년만에 가장 나쁘며 인력사정도 그만큼 나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BSI(Business Survey Index·기업경기실사지수)는 전국 2800여개 법인 기업을 대상으로 체감 경기 동향을 파악해 지수화한 지표인데, 이 중 BSI 인력사정 지수는 ‘인력 과잉’으로 응답한 업체 수에서 ‘인력 부족’으로 응답한 업체 수를 뺀 뒤 100을 더해서 구한다. 현재 인력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기업이 많고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업이 적을수록 수치가 커진다. 이 지수가 높다는 것은 이미 인력이 많아 더 이상의 인력 충원은 필요 없다는 의미다.

국내 BSI 인력사정 지수는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8년 말 최대인 105까지 치솟았다가 2009년 5월 다시 두 자리 대로 내려앉았고, 2013년 4월 88까지 떨어졌지만, 지난해 내내 90선 초반에서 움직이다 올해 들어 94로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이런 가운데 취업에 대한 가계의 기대 수준도 낮다.

국내 취업기회전망 CSI는 지난해 10월 80선으로 내려선 뒤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국내 취업기회전망 CSI는 2011년 초 105를 마지막으로, 기준점인 100을 넘지 못하고 있고, 올해 초에는 86을 기록했다.

CSI(소비자심리지수·Consumer Survey Index)는 현재의 생활 여건과 소비 지출, 경기 전망 등에 대한 설문을 종합해 산출하는데,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으면 수치가 100을 넘고, 반대의 경우 100 아래로 떨어진다. 따라서 CSI 지수가 80선이라는 것은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이들이 많다는 의미다.

김두언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기업의 채용 유인이 줄고 가계의 취업에 대한 기대가 줄어들고 있다”며 “고용지표의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마저 부진해, 국내 내수 성장에 대한 기대는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TV 방송 캡처)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