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지, 맨유에 2-1 역전승… ‘동점골’ 기성용 MOM 선정

스완지, 맨유에 2-1 역전승… ‘동점골’ 기성용 MOM 선정

Posted by 류재영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기성용의 맹활약 속에 스완지 시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역전승을 거뒀다.

스완지는 한국시간으로 22일 자정 홈구장인 영국 웨일즈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맨유와의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기성용은 동점골을 터뜨리고 역전골에도 관여하며 팀 승리에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맨유는 이날 전반 28분 루니와 디 마리아에 이은 패스를 에레라가 슛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스완지는 불과 2분 만인 전반 30분에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바로 기성용으로, 오른쪽 측면에서 셸비가 보내준 크로스를 문전에서 기다리다 감각적으로 왼발로 밀어넣었다.

후반 28분에는 역전골까지 터졌다. 기성용의 패스를 받은 셸비가 중거리 슛을 연결했고, 이것이 고미스 머리에 맞으며 맨유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간 것.

이후 맨유는 추가골은 노리며 스완지를 거세게 몰아 붙였지만, 경기는 그대로 스완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기성용은 경기 후 영국 언론들로부터 일제히 경기 최고의 수훈 선수로 꼽혔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기성용의 활약을 극찬하며 그를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로 선정했다. 기성용은 양팀 통틀어 최고 평점인 7.5점을 부여받았다.

스포츠전문매체 ‘스카이스포츠’가 매긴 경기 평점에서도 기성용은 동료 존조 셸비와 함께 최고 평점 8점을 기록하며 MOM에 등극했다.

스완지는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의 인터뷰 내용을 메인에 내걸었다. 기성용은 “우리에게 매우 특별한 날”이라며 “경기 전 감독님이 맨유를 상대로 처음으로 더블의 역사를 만들자고 말했다. 맨유는 EPL 최고의 팀이기 때문에 오늘 우리의 경기력과 결과가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완지는 이날 빅클럽인 맨유를 상대로 역사상 처음으로 더블(홈과 원정 모두 승리)을 달성했는데, 기성용은 2경기서 2골을 넣으며 역사에 남을 결과에 중심에 섰다. (기성용 골 장면. 사진 = 스완지시티 페이스북)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